Home > community > Yoga Story
 
작성일 : 15-10-26 21:01
진작에 할걸 그랬네요
 글쓴이 : BJBJ
조회 : 331  
그냥 살지 뭐 하고 버틸 정도를 넘어서서 허리, 등, 어깨나 목 등이 항상 아픈 바람에
주변 사람의 권유로 요가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요가를 잘 모를때는 다이어트나 몸매 관리 운동 정도로 생각했는데, 실제로 해보니
상당히 심오하고 어렵네요.
몸의 움직임만이 아닌 호흡을 안정시켜야하고, 몸과 마음의 균형을 함께 찾아가는 운동이더군요.

그리고 원장 선생님께서 운동이 끝난 후에 덕담을 해주시는데, 기억나는게 있습니다.
"몸의 안정과 이완이 마음의 평화, 긍정적인 사고를 이끌어내 준다. 몸이 정상적이지 않으면 마음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생각해보니 제가 중학생 정도 까지는 참 착했던것 같은데
나이가 들고 몸에 이상이 생기면서 점점 짜증이 많아지고 성격도 다혈질적으로 변하고
부정적인 사고를 자주 하게 되더군요. 이제는 원장님 말씀을 떠올리며 스스로 몸과 마음을 이완시키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직 시작한지 4개월밖에 안됐고 원래 몸상태가 워낙 안좋아서 초보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지만, 요가홀릭 선생님들이 실력이 뛰어나시고 잘 가르쳐 주셔서 점점 몸이 좋아지면서 마음도 안정되는 것 같아 좋습니다. 좀더 빠르게 시작했더라면 지금쯤 훨씬 좋지 않았을까하는 후회도 들구요.앞으로 열심히해서 몸과 마음의 평화를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Yogaholic 15-10-27 21:46
 
재혁님~^^ 몸과 마음의 평화 나마스테~^^
점점더 멋있어지는 재혁님을 보면 흐믓합니다~^^ 홧팅이예용^^
 
 

Total 12,682
no subject name date hit
나의 호흡 알아가기_완전호흡 Yogaholic 09-09 8206
* 반다 (Bandha)에 대해서 (3) Yogaholic 10-15 11155
호흡을 기억하라 Yogaholic 05-08 793
12682 한일 페티쉬 대결.jpg 하근모 22:11 0
12681 배틀그라운드의 블루홀, 에픽게임즈 상대로 소송 하근모 22:09 0
12680 우린 할인해줄 생각이 읍따.jpg 하근모 22:06 0
12679 로키 인성 하근모 22:05 0
12678 의외로 원하는거 다 이룬 사람.JPG 하근모 22:02 0
12677 청강대...탈코르셋 축제... 하근모 22:02 0
12676 갈매기에게 음식 뺏기는 나라의 감튀 포장지 하근모 22:01 0
12675 싸늘하다 등뒤에 비수가...... 하근모 22:00 0
12674 뜨거운 우동을 식혀주는 여친.jpg 하근모 21:57 0
12673 고민상담 하근모 21:55 0
12672 서울의 집 문제 하근모 21:55 0
12671 다이소, '마블 덕후'를 위한 마블시리즈 70여종 출시 하근모 21:49 0
12670 혐) 천조국식 문신 새기기 하근모 21:49 0
12669 병뚜껑 합성짤을 직접 본 해버지 박지성 하근모 21:47 0
12668 너희들 뭐하니??? 하근모 21:46 0
 1  2  3  4  5  6  7  8  9  10